세계의 미래를 여는 과학교육 패러다임

스템교육은 이론위주의 교육을 체험과학과의 융합을 의미한다.   체험과학을 영어로는  Hands-on Science라고 부른다.  손으로 직접 느껴보면서 만들어 본다는 의미를갖고 있다.  체험과학은 단순히 책으로만 배운 교과서적인 지식을 깊이 이해시켜주고,  응용력을 월등히 향상시켜 준다.

스템교육은 일찍 시작할 수록 좋다.  왜냐하면다른 학생들이 경험해보지 못한 체험을 일찍 얻음으또래에 비해서 과학에 대한 높은 자신감을 더욱 갖게 되며영어와 수학에서 배운 지식을 적용하는 능력을 갖게 된다.  그래서어떤과학자는 영어와 수학을 과학의 언어라고 말한다.

많은 한국사람들은 영어와 수학을 과학에 앞서두지만,  과학이 앞서있는 서구유럽에서는 과학적인 사고방식을 조기에 교육시켜서오늘날과 같은 노벨과학상을 독차지할   우수한 결과를 만들어냈다.  유태인들을보라.  그들은 어렸을적부터 부모님의 가르침을 바탕으로해서이론적과학적 사고방식을 배운다.  그러한  사고방식위에서언어와 수리가 수월하게 풀리는 것이다.

과학경시대회를 전제로 하는 체험과학은일련의 장기적인 계획과 실험분석과 결론쓰기와 발표하기등 폭넓은 과학활동을훈련해야 한다.  첫번째학생들은 프로젝트를 찾는 과정부터 배운다.   각종 논문과 경시대회 로젝트에 관한 정보를 찾고 읽으며 멘토와 토론하면서자신의 관심분야에 어떤 연구포인트가 있는지문제가 있는지를 찾아내야 한다.

이런한 책읽기는 정보찾기와 논문비평하기능력을 고취시킨다.  두번째학생들은가설을 설정한다.  가설이란자신의 독립변수를 대입했을 어떠한 종속변수의이동이 있을가를 미리 예상하는 과정이다.  세번째로 학생은 실험장치와 시약기구를 배우며실험셋팅을 완수한다.   학생들은 실험기구나 장비를 직접 재단하고자르고조립하여 본인의 연구기자재를 직접 제작한다.  이러한 활동으로 학생들은 자신들의 지적능력을 향상시키며과학자로서의 기본자질과 기술을 향상시킨다.   네째로만들어진 연구기자재를 사용하여연구를 진행하게 된다.

연구는 육개월에서 일년간 진행하면서 부분마다 분석하고,  다시 확인하여 결과를 도출한다.  연구결론은 한두번에 끝나는 것이 아니다.  연구가 진행하는 동안에연속적으로 비교점토하여 결과에 도달하고결론으로 요약된다.   이때부터는 다시쓰기를 시작한다.

일반적으로 과학경시대회를 위해서 제출하는 형태로 레포트를 쓰면서발표목적에따라서 포맷을 바꾸게 된다.  예를들어서연례 약학학회 학술회의에 발표용으로 만들어  수가 있으며또는 전문저널형식의 기고형식으로 형태를 바꿀  있다.   이러한 전문 과학자로서의 활동을 통해서학생들은 과학에 심취하고과학자로서의첫걸음을 배운다.

스템과학원을 성실히 마친 학생들은 십년후에도 삼십년후에도 오십년후에도 과학활동이라는 패러다임속에서 삶을 영위하고 있다는 사실에 미소짓게 될 것이다.